(사)이웃, 100세 할머니 화재가구 집수리 봉사

2020-02-11 오후 12:40:59

  

사단법인 이웃(이사장: 박학천)210일 내촌면사무소(면장: 신진숙)의 긴급 추천으로 화재가구에 장판설치 등 환경 여건 개선을 위한 집수리(100만 원 상당) 봉사활동을 펼쳤다.

 

 

이 가구는 지난달 26일 화마로 인해 내부 전체를 소실했으며, 100세 모친과 정신질환의 부인 등 3인이 주거하는 가정이다.

 

 

()이웃 박학천 이사장과 전상범 감사는 2회의 사전답사 실시 후, 내부 바닥 물기가 마른 뒤 가정에서 원하는 고급 장판으로 전문가를 투입해 방, 거실, 주방, 베란다 등 내부 전체를 새집처럼 탈바꿈하는 작업을 전개했다.

 

 

()이웃의 김효근 총무이사와 전상범 감사, 내촌농협 안도영 조합장, 내촌면 복지팀, 김철민 금강지물인테리어 대표와 함께 자신의 집처럼 꼼꼼히 작업하며 마감재까지 살피는 등 이웃사랑을 실천했다.

 

 

신진숙 면장은 내촌면 보장체계 민간교류 구축으로 어려움과 상실에 처한 가정이 새로운 희망을 품고 생활할 수 있도록 협조와 도움 주신 ()이웃과 모든 분께 감사하다순간의 실수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항시 예방과 주의가 필요한 만큼 주민들께서는 좀 더 안전에 주의하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.

 

 

()이웃의 박학천 이사장은 “100세 장수 어르신이 계신 가정이라 더 애틋하고 안타까웠는데 함께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다행스러웠다건강하게 오래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.

김정윤 기자 (hci2003@naver.com)

의견쓰기

작성자
내용
스팸방지*  ※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
(영문 대소문자 구별)을 입력하세요!

홈으로

전체메뉴